방사능 비의 위험성은 어떻게 계산된 것인가? by Hwan

현재 미디어오늘의 대문 기사는 방사능비 맞을경우 안전 장담할 수 없다입니다. 네이버 메인 화면에도 뉴스캐스트로 노출이 되어 있습니다. 기사의 제목은 상당히 단정적인데 과연 그렇게 위험할까요? 우선 기사의 내용을 살펴봅시다. 저 역시 방사능에 대한 전문가가 아니므로 다른 자료나 근거를 들기는 어렵고 기사의 내용을 가지고 따져 보겠습니다.

7일 전국적으로 내리고 있는 빗물과 관련해 제주측정소가 6일 밤 8시부터 12시까지 채취한 빗물을 7일 새벽 3시까지 측정한 결과(비상감시 결과) 방사성요오드131이 1리터당 2.77밀리베크렐이 검출됐고, 세슘137이 0.988밀리베크렐, 세슘134가 1.01밀리베크렐이 검출됐다.

3시간 뒤 채취 및 측정한 방사성물질은 각각 2.02, 0.538, 0.333밀리베크렐이 나왔다.

성인이 하루 2리터의 물을 365일간 마신다고 가정하고, 여기에 세가지 방사성물질을 모두 합쳐 계산하면(2.891~4.768mBq×2리터×365), 연간 흡수되는 방사성물질의 누적노출량은 약 2~3베크렐(2110.43~3480.64mBq) 가량이 된다. 성인 1인이 물을 통해 1년간 흡수하는 방사성물질의 경우 10베크렐을 넘겨서는 안된다는 것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원칙이다. 다시 말해 지난 6일 밤~7일 새벽까지 제주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은 법적 허용치의 4~5분의 1 수준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이 정도 규모는 낮은 규모라고 보기 어렵다는 게 의료계의 의견이다.

우선 방사능 물질이 빗물에서 검출되었고 수치도 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인체에 흡수되는 양을 계산하기 위해 그 양을 다 더한 뒤 하루에 2리터씩 1년간 마신다는 가정을 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물은 뭘까요? 네. 빗물입니다. 그리고 다른 언급이 없이 그냥 합산했으므로 지금과 같은 방사능 물질을 포함한 빗물을 희석하지 않은 채로 직접 1년 동안 마신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 합산된 양이 1년 법적 허용치의 4~5분의 1 수준인 것입니다.

한편, 6일밤~7일새벽 내린 빗물에 섞인 방사성물질 농도의 의미를 추정한 이 같은 계산법과 관련해 우석균 보건연합 정책실장은 "국제적 보건기구들이 채택하고 있는 ‘무역치 선형모델(LNT)’에 근거한 것으로, 이는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노출되는 양에 비례해 위험성이 커지는 질병 모델을 말한다"며 "전국에서 검출되는 양과 365일 이런 물질이 비에 스며든다는 가정을 한 것이지만 위험성을 추정할 땐 이렇게 계산하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LNT 모델이라는 것은 Linear no-threshold 모델의 약자로 특정 수치 아래는 안전하다는 임계치(threshold)를 두지 않고 노출량에 비례해서 위험은 선형으로 커진다는 뜻입니다. 즉 10에 노출 됐을 때 위험이 1이면 5에 노출 됐을 때는 위험은 0.5라는 이야기죠.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은 그렇게 과장해서 합산하고 계산을 해 봐도 법정 한계치를 넘지 못하는 계산이 나오니까 그 위험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입니다. 물론 이 모델은 찬반 의견이 있지만 보건 정책에 있어 널리 쓰이는 모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한계치를 두는 것은 방사선에 노출이 되는 양을 0로 만들 수는 없는 것이겠고, 그 위험성이 어느 수준 이하일 때 그로 인한 정책적 고려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겠죠. 즉 10만분의 1의 발암 확률이라는 것은 흡연, 유전, 생활 습관 등의 다른 요인으로 인한 발암 가능성과 비교해서 중요하게 고려하기 힘들다는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10만분의 1이라는 발암 확률의 증가가 국가 보건 정책에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 진작에 담배값을 올려 흡연률을 낮추고 공공장소 흡연을 더 철저하게 단속해서 간접 흡연을 줄이는 것이 우선이겠죠.

결국 위험성을 강조하기 위해 무리한 가정을 해서 엉뚱한 결론을 얻어내는 논리적 오류라고 생각합니다. 제목과 같은 주장을 하려면 비를 한두시간 맞았을 때 우리 몸에 흡수되는 방사선량을 계산해서 그 위험성을 이야기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물론 지금 내리는 비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방사능 물질보다 더 많은 양이 존재하고 그런 비를 맞아서 좋을 것이 없는 건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대기 오염으로 이미 중금속이 존재하고 중국에서 날라온 황사까지 섞여 있을테니 일단 비를 맞아서 좋을 것은 없죠) 하지만 그 위험성을 강조하기 위해 이런 어이 없는 가정을 통해 위험하다고 하는 것은 과장의 종결자라고 할 수 있겠네요.

사족이지만 미디어오늘은 진보 언론 매체로 알고 있고 현재정부에 대해 대립각을 세우는 기사가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현 정부에 실망을 많이 느끼기에 그런 진보적인 논조의 언론들에 대해 많이 공감을 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정부 정책에 대한 반대 의견을 위해 팩트를 왜곡하는 것은 진보/보수를 떠나 언론의 기본 자세가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공감했던 방사능 비에 대한 글 링크 남깁니다. 한 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방사능 비? 과학은 거짓말하지 않는다 전달이 서투를 뿐이다

P.S. 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인체에 영향을 주는 수치는 시버트로 알고 있는데 왜 베크렐을 단위로 쓰죠? 베크렐은 동위 원소의 종류에 상관 없이 같은 단위로 알고 있습니다만…


덧글

  • RNarsis 2011/04/07 23:59 # 답글

    시버트 단위로는 이번 호우로 유의미한 변화가 아예 없거든요.
  • Hwan 2011/04/08 00:50 #

    그렇군요. 근데 방상능 노출 허용치는 다 시버트로 따지는 줄 알았는데 벨크렐 단위로 계산이 되나요? 벨크렐은 그냥 초당 카운트 단위로 알고 있는데…
  • RNarsis 2011/04/08 00:59 #

    방사선 수치와는 별개로 그 성분 자체의 법적 허용량을 따질 때 쓰지요. 반감기가 길고 체내 축적이 잘되는 원소라면 측정 당시의 방사선 수치가 낮더라도 신체에 피해를 줄 가능성을 생각해야하거든요.

  • Niveus 2011/04/08 00:56 # 답글

    시버트로 하면 아토단위로 내려가니까요(;;;)
    이미 어지간한 계기가 검측할수 없는 레벨까지 가버립니다. OTL
  • Hwan 2011/04/08 01:26 #

    네. 따져보니 그렇겠네요. ^^
  • 漁夫 2011/04/08 01:11 # 답글

    성인 1인이 물을 통해 1년간 흡수하는 방사성물질의 경우 10베크렐을 넘겨서는 안된다는 것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원칙이다.

    =============

    1년간 10베크렐이요? 이런 원칙 도대체 누가 정했는지 이해가 안 가네요. 초당 적어도 5000 Bq 정도 성인이 '기본 나가리'로 피폭을 하는 판에 1년간 10베크렐이라니.......
  • Hwan 2011/04/08 01:25 #

    잘 모르지만 해당 원소의 기준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Niveus 2011/04/08 01:47 #

    ...이게 레퍼런스가 WHO 권고치입니다. (각 핵종별로 기준치가 다 다릅니다.)
    근데 사람들이 숫자까진 찾아가는데 밑에 있는 주의사항은 읽지 않는듯하더군요;;;

    WHO Guidelines for Drinking-water Quality should not be taken as the reference point for nuclear emergencies because the levels set are extremely conservative and designed to apply to routine lifetime intake.
  • miriya 2011/04/08 03:04 # 삭제 답글

    체르노빌때 유출된 방사성 물질의 양이 10경 베크렐인가 그렇죠.. 10베크렐은 정말 ^^;
  • Hwan 2011/04/08 15:00 #

    베크렐이라는 단위 자체가 핵종에 따라 유해성이 다르죠. 사람의 체 내에서 potassium 동위원소가 붕괴되면서 나오는 양이 4400 베크렐 정도 된다고 하지만 유해하지는 않죠.
  • -_- 2011/04/08 08:10 # 삭제 답글

    베크렐과 시버트도 구분못하는 분이 참 용감하게 글을 잘 쓰네요. 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하하 ㅋㅋㅋㅋ
  • gz 2011/04/08 08:41 # 삭제 답글

    베크렐은 원자 방출량을 반감기를 이용하여 계산하는 방식입니다. 계산식에 원자량에 관한 항과 반감기에 대한 항이 들어가기 때문에 따지자면 물질에 따라 달라지겠습니다. 단위는 1 /s 가 되겠네요.
    시버트는 인체의 각 조직이 받는 영향을 에너지를 가중평균하여 산출하는 방식이 되겠습니다. 단위는 J/kg이되겠네요.
    얼마정도 인체에 남아있는지를 안다면 서로 변환 가능하긴 합니다.
  • SM6 2011/04/08 09:39 # 답글

    베크렐 시버트 얘기가 나와서 말이지만 그러고 보니 오마이 뉴스는 일본정부가 시버트 기준 방사능 누출량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게 뭔가 구린 구석이 있어서 그러는 거 아니냐며 화려한 자폭을 한 적이 있죠(..)
  • J H Lee 2011/04/08 10:53 # 답글

    그런데 하루에 2리터식 1년을 마셨다는 극단적인 가정을 해도 피폭량은 미미하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라는 식의 글을 봤었는데.. 비슷한 내용으로 다른 얘기를 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미투데이 위젯